인포스탁 시황속보

국내 유일 철도 전시회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막 올라
1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철도기술 산업전’에서 참가자들이 현대로템이 선보이는 수소 철도 차량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12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철도기술 산업전’에서 참가자들이 현대로템이 선보이는 수소 철도 차량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인포스탁데일리=일간리더스경제신문/ 김형준 기자] 국내 유일 철도 관련 전문전시회인 ‘2019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이 12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은 2003년부터 시작돼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다. 올해로 9회를 맞았다. 이날 개막식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및 지역 국회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전시회는 총 23개국, 165개사 939 부스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전시회에는 철도·전장 차량, 선로구조물, 내외장재, 전철·전력, 신호·통신장비, 역무자동화설비, 건널목장치 등이 선보인다. 또 신기술세미나, 철도 차량 기업 채용 설명회, 바이어상담회, 참가업체 네트워킹 리셉션 등 다양한 구성으로 이뤄져 있다.

가장 큰 규모로 참가하는 현대로템은 해외 전동차 2종과 미래지향적인 철도 기술력을 선보인다. 다원시스는 석남연장선 7호선 전동차 1량을 비롯해 추진제어장치, 보조전원장치, 열차종합제어장치, 공기조화장치, 더블컨버터 등을 전시한다.
 
최근 서울교통공사 전동차 5호선, 7호선을 수주한 우진산전은 신교통 차량 제작 관련한 기술력을 알릴 예정이다.
 
해외 부문에서는 2015년, 2017년 전시회에 이어 오스트리아 국가관이 또다시 구성돼 오스트리아 철도 기술을 한 자리에서 선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이 유라시아대륙철도 관문도시인만큼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개최에 각별한 의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